Q&A
커뮤니티 > Q&A

오늘 고등학교 학생인 10대 후반에게는 적어도 평균적으로 50년

조회35

/

덧글0

/

2019-09-15 09:05:23

서동연
본문 폰트 크기 조절 원래대로
오늘 고등학교 학생인 10대 후반에게는 적어도 평균적으로 50년의 시간이 있다. 대학 졸업장이 도움이 된다는 것은 어느 정도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과거급제자에게만 등용문이 열렸던 이조 봉건사회가 아니다. 소수의 대학 졸업장이 취직의 보증서였던 해방직후 시대도 지났다. 현재와 내일의 사회는 창의력 있는 젊은이가 하고자 하기만 한다면, 웬만한 목표는 거의 다 이룰 수 있을 만큼 다양하고 자유롭고 다이나믹하다.2차세계 대전이 끝난 후의 인류사와, 우리에게는 분단민족사가 질적 변화를 하고 있는 현장에 입회한 한 지식인으로서 그 장엄함에 숨을 죽이고 지켜보는 것 이외에 나로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 바야흐로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가는, 과거가 되어가는 현실변화 앞에서, 형언하기 힘든 충격과 감동과 숙연함으로 서 있어야 했다. 역사 속으로 물러나고 있는 지난 날의 현실 속에서 일정한 발언과 행위를 해왔던 나의 심경이 그러했다.인류의 역사상 이보다 더 큰 치욕적인 정권붕괴는 없다. 10대1 이상의 우월한 군사력이 그렇게도 비참하게 패배한 예는 세계의 군사에서 찾아 볼 수 없다. 인민을 착취하는 정권과 군대가 인민의 지지를 받는 정권과 군대와의 대결에서 어떻게 되는가 하는 모범적 답안을 인류 앞에 보여주는 전쟁이었다. 국민당 정권은 광대한 중국 대륙에서 양자강 이남 지역으로 태풍에 날리는 낙엽처럼 참패와 참패를 거듭하고 있었다.주로 KBS 각 부분의 윗 자리를 비롯해서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이들에게 자발적인 역사청산을 기대할 수는 없는 일이다. 여기에 새로 출범하는 노동조합의 사명이 있다 할 것이다.처음에 일본어판으로, 그 뒤에 곧 영어 원판으로 읽은 감동은 더욱 컸다. 1985년, 아직 그 암흑같은 시기에 동녘출판사가 용케 번역, 출판한 우리말본은 더욱 좋다. 어느 것을 언제 읽으나 30년 전과 다를 것이 없는 가슴의 설렘을 느낀다.이미 1990년에 460억 달러에 이르는 일본의 국방비 예산은 영국의 340억 달러, 서독의 350억 달러, 프랑스의 359억
내가 평론문장 쓰기에서 언제나 명심하는 교훈은, 노신이 광명 속에 앉아서 암흑을 시비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암흑 속에서 암흑을 대상화한 태도다. 그는 값싼 도덕론으로 문제를 논하는 자들을 혐오하고 멸시했다. 나도 그에 따라서,우리 사회의 그 현실상황에서 값싼 동정으로 미래의 행복을 민중의 눈앞에 들어 보이는 대신, 얼룩진 민중의 못남을 가혹하리만큼 밝혀 보이면서 그들과 함께 울고 웃고 괴로워하고 몸부림치는 삶을 따르고자 했다. 그의 글 한 글자 한 글자에서 우리는 억울한 민중에 대한 그의 사랑을 읽게 된다. 나는 아직도 내가 노신의 그 경지에 도달하기에는 너무도 개인주의적이고 부르주아적임을 개탄한다.외부로부터의 군사적 공격에 대항해서 그들 스스로를 방위하려는 공동의 결의를 공개적으로 그리고 공식적으로 선언함으로써, 어떤 잠재적 침략자도 그들의 어느 쪽도 태평양지역에서 홀로 있다는 환상을 갖지 못하도록 하기를 염원하면서,선생님은 지난 30여년간 냉전체제와 독재의 벽을 허물기 위해 노력해 오셨습니다. 중도좌라고 선생님의 사상적 경향을 밝히신 적도 있는데,그러한 벽 허물기를 통해 추구하신 가치는 무엇이었는지 알고 싶습니다.우리는 해방 당시에 이미 99%가 일본인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참으로 부끄러운 것입니다. 결국 이승만 정부는, 다시 말해 대한민국정부의 부대에 넣어진 술은 썩어 문드러진 술이었다고 나는 보는 것입니다. 미국 군정은 미국과 이념이 같은 우익 정치이념을 가진 세력입니다만 김구선생과 그의 동지들이 임시정부의 기능으로 돌아오는 것을 거부하였습니다. 임시정부를 해체하고 개인으로 돌아오라고 했습니다. 임정인사들은 일단 처음에는 여의도 공항에 내렸다가 미군정이 그 자격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되돌려 보내졌다가 개인으로 돌아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미군정의 실상인 것입니다. 그리고 독립운동의 후손들은 병들어 죽고 폐인이 되고 그랬습니다. 김창숙 노인 같은 분은 명륜동 댁에서 돌아가실 때 가마니를 깔고 약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돌아가셨
Comment
닉 네 임
패스워드
코드입력